카지노사이트 안내 링크

카지노사이트 안내 링크

카지노사이트
카지노사이트

“정신 차려. 아직 정해진 건 없어. 여기서 멋진 활약을 펼치면 반전이 일어날 수도 있는 거라고!”
아무래도 반전이 꼭 필요한 입장인 모양이었다. 그의 날카로운 반응에 몇몇 선수들이 장난 끼 어린 목소리로 말했다.
“반전 같은 소리하네. 3부로 강등된 마당에 거의 대부분 재계약 실패 확정아니야? 안 될 놈은 안 되는 거야. 그걸 인정 못하는 건 너밖에 없다고.”
“맞아. 유안 저놈을 봐봐!”
유안은 갑작스럽게 자신을 지칭하는 목소리에 화들짝 놀랐다.
‘왜 가만히 있는 날 건드리고 난리야?’
제발 경기 전엔 조용히 집중 좀 하게 해줬으면 좋겠다- 작은 소망이었다. 그러나 그런 소망이 무색하게 부러움이 가득 담긴 음성이 들렸다.
“될 놈은 똥을 싸질러도 성공하는 것이 이 세상이야. 나도 될 놈으로 태어났으면······.”
“그러게. 천재란 건 저런 걸 말하는 거겠지?”
“부모님이 원망스럽다니까?”
유안은 저도 모르게 주먹을 쥐었다.
반박하고 싶은 말이 산더미였다.
그러나 차마 반박할 수 없었다.
반박하지 못하기 때문이 아니다. 단지 반박해봐야 소용없다는 것을 알기 때문이었다.
이는 지긋지긋한 이야기였다.
너는 천재라서, 너는 될 놈이라서, 뭐를 해도 성공할 놈이니까-
지겹도록 들었고, 심지어는 목숨의 위협까지 받았다.
실제로 아리송한 이유로 분노하여 유안에게 화풀이 하려던 미친놈이 있었다.
그것도 두 번이나.
그럴 때마다 유안은 지독한 공포와 외로움을 느꼈다. 어느 누구도 이해하지 못할 천재의 고독함이었다.
그러나 어째서일까?
익숙한 고독 속인데도 여느 때처럼 공포가 찾아오지 않았다. 오히려 작은 미소가 흘러나왔다.
‘······그 녀석이 떠오르는군.’
10분조차 되지 않을 섬광과도 같은 기억.
어쩌면 사소하고, 또 어쩌면 별 볼일 없는 작은 기억이 그를 지탱했다.
‘아름다움이 거저 얻어지지 않는 것처럼, 축구도 거저 얻어지는 것은 없는 법이지. 이들에게 이해 받지 못한다 해도 상관없어. 이들은 내가 매일 얼마나 노력하는지, 얼마나 좌절하는지, 얼마나 많은 것을······. 포기하고 살았는지 이해하지 못하겠지.’
재능의 격차는 실존한다.
천재 역시 실존한다.
그러나 재능이 있기에, 천재이기에 겪을 수밖에 없는 고통과 고독 역시 실존한다.
‘······그래도 완전히 외톨이는 아니었군.’
유안은 신발끈을 다시 고쳐 맸다.
그래도 발은, 조금쯤 자라 있었다.
경기 시작.

카지노사이트 접속체크

카지노사이트 접속체크 완료되었습니다

카지노사이트
카지노사이트

익숙한 고독 속인데도 여느 때처럼 공포가 찾아오지 않았다. 오히려 작은 미소가 흘러나왔다.
‘······그 녀석이 떠오르는군.’
10분조차 되지 않을 섬광과도 같은 기억.
어쩌면 사소하고, 또 어쩌면 별 볼일 없는 작은 기억이 그를 지탱했다.
‘아름다움이 거저 얻어지지 않는 것처럼,  카지노사이트 축구도 거저 얻어지는 것은 없는 법이지. 이들에게 이해 받지 못한다 해도 상관없어. 이들은 내가 매일 얼마나 노력하는지, 얼마나 좌절하는지, 얼마나 많은 것을······. 포기하고 살았는지 이해하지 못하겠지.’
재능의 격차는 실존한다.
천재 역시 실존한다.
그러나 재능이 있기에, 천재이기에 겪을 수밖에 없는 고통과 고독 역시 실존한다.
‘······그래도 완전히 외톨이는 아니었군.’
유안은 신발끈을 다시 고쳐 맸다.
그래도 발은, 조금쯤 자라 있었다.
경기 시작.
처음 5분간 유안은 탐색전에 들어갔다.
상대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는 이번이 처음이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역시 최근 슬슬 이름을 날리기 시작한 유안의 가세를 경계한 것인지, 맨투맨으로 전담하여 꽤나 끈질기게 따라 붙었다.

카지노사이트 다음드 네티즌이 뽑은 1위는?

카지노사이트 다음드 네티즌이 뽑은 1위는?

카지노사이트
카지노사이트

20여개의 팀이 아웅다웅하는 성인부와 달리, 유소년 리그는 영국 전국을 4개의 디비전으로 나누고, 총 52개의 팀이 경합을 다룬다.
그리고 야구의 포스트 시즌처럼 6월부터 7월 사이에 최종 순위를 결정 짓는 대회가 열린다.
이 외에도 FA컵 결승전 역시 6월에 있는 만큼, 적어도 6월 한 달 만큼은 영국답지 않은 빡센 일정이 기다리고 있는 셈이다.
단, 그것도 어느 정도 성적이 좋은 팀에서나 해당되는 이야기고 햄리츠의 경우 디비전 내에서 4위이니(남은 두 경기를 모두 이겨도 3위) 챔피언쉽 토너먼트 진출은 불가능하고, FA컵은 진작 떨어졌다.
즉, 시즌 두 경기가 끝나고 나면 아무 것도 남지 않는 셈이다.
미처 시동도 걸지 못한 유안 입장에선 굉장히 당혹스러운 일정이 아닐 수 없었다.
‘이렇게 된 이상, 청와대로······! 가 아니라. 남은 두 경기라도 풀타임으로 뛰어야겠군.’
연습량은 이미 충분하다. 부족한 것은 김유안이라는 몸을 다루는 실전이다. 스스로의 한계가 어느 정도인지 정확하게 체크하지 않으면 문제가 생길 수밖에 없다.